야구 금메달 면죄부 논란된 2인

(Last Updated On: 2018년 8월 21일)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서는 야구 국가 대표팀의 분위기가 싸늘하다

“은메달을 기원합니다” 릴레이로 대변되는 저주의 여론은 여전히 식지 않고 있다.

오지환과 박해민을 둘러싼 논란이다. 둘은 지난해 경찰청이나 상무에 입대할 수 있었으나 입대를 아시안게임 이후로 미뤘다.

아시안게임이 병역 혜택의 수단만으로 이용된다는 불만이 제기된 이유다. 상대적으로 금메달을 따기 쉬운 대회라는 인식이 이 같은 비난의 원이이 됐다.

팬들의 기억은 생각보다 길다. 금메달을 따면 잊혀질 거라 생각하지만 이는 큰 오산이다. 팬들은 금메달 그 이후에도 비난을 멈출 가능성이 제로에 수렴한다.

나지완이 좋은 예다. 나지완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부상을 숨기면서까지 대표 팀에 합류해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았다.

대회 이후 그의 부상 사실이 알려지자 논란은 더욱 크게 확산됐다. 나지완은 여전히 팬들의 마음을 돌려놓지 못했다.

조금이라도 부진한 상황이 오면 여전히 아시안게임이 도마 위에 오른다.

오지환과 박해민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당장은 금메달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그리고 이후에도 야구에만 전념하며 모든 것을 걸고 절실하게 야구를 해야 한다.

조금이라도 틈을 보인다면 야구 팬들은 다시 아시안게임을 그들의 플레이를 비난하는 소재로 쓸 것이다.

오지환과 박해민은 아시안게임을 병역 문제 해결의 방편으로 삼았다는 비난에서 오랫동안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남은 야구 인생을 대표 팀에 합류하려고 애썼던 시절처럼 최선을 다하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이 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