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조현우 WC 아시아 베스트 11

(Last Updated On: 2018년 7월 5일)

손흥민·조현우 WC 아시아 베스트 11

손흥민(토트넘 핫스퍼)과 조현우(대구)가 아시아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5일(한국시간)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한 아시아 베스트 11을 선정했다.

4-2-3-1 포메이션을 기본으로 손흥민이 공격형 미드필더, 조현우가 골키퍼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조별리그 멕시코와 2차전, 독일과 3차전에서 연속 골을 터뜨렸다.

폭스스포츠는 “토트넘에서 뛰는 유명한 선수인 손흥민은 대회 전부터 가장 기대되는 아시아 선수였다”면서

“한국은 아쉬웠지만, 손흥민은 왜 높은 평가를 받고있는지 확실히 보여줬다. 멕시코전 골은 월드컵 최고의 장면 중 하나다. 무엇보다 동료들을 잘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조현우의 선방도 눈부셨다. 스웨덴, 멕시코를 상대로 총 3실점했지만, 무려 13개의 슛을 막아냈다.

폭스스포츠는 “두 명의 골키퍼를 두고 고민했다. 이란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프리킥을 막아냈다”면서

“하지만 조현우는 3경기 내내 안정적이었다. 스웨덴전과 멕시코전은 패했지만,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월드 클래스 세이브였다. 또 독일의 공세도 막아냈다”고 강조했다.

일본이 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란이 2명, 호주와 사우디아라비아가 각 1명씩 베스트 11에 포함됐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